“’10살차’ 하니 올 9월 결혼 소식”, 소속사가 침묵을 지키고 있는데…

하니와 양재웅의 결혼 소식: 사랑을 넘어 인생의 반려자로

하니와 양재웅의 결혼 소식은 많은 이들에게 큰 축하를 받고 있다. 이들은 오는 9월 웨딩마치를 울릴 예정이며, 사랑의 열매를 결실로 맺는 순간을 맞이할 준비를 하고 있다.

열애 공개 후 4년, 결심한 결혼

▲하니(왼), 양재웅 열애. (출처=하니, 양재웅SNS)

하니와 양재웅은 2022년 열애 2년째를 공식 인정하며, 팬들의 응원 속에서 공개 연애를 해왔다. 이들의 관계는 10살의 나이 차이를 극복하며 서로를 인생의 반려자로 여기게 되었다는 점에서 많은 이들에게 감동을 주었다. 현재는 양가의 축복을 받으며 결혼식 준비에 한창이다.

하니, 애정을 표현하는 다양한 방법

양재웅과 결혼을 발표한 하니 /사진=하니 인스타그램 캡처

하니는 연인에 대한 꾸준한 애정을 다양한 방식으로 표현해왔다. 특히, 지난해 11월에는 양재웅과의 만남 999일을 기념하여 SNS에 네컷 사진을 공개한 바 있으며, 방송에서도 종종 남자친구에 대해 언급하며 변함없는 사랑을 보여주었다.

하니의 변신: 걸그룹에서 배우로

하니는 1992년생으로, 2011년 걸그룹 ‘EXID’로 데뷔하여 활동하다가 2014년 곡 ‘위 아래’ 직캠이 큰 화제를 모으며 스타덤에 올랐다. 이후 배우로 전향하여 영화 ‘어른들은 몰라요’에서 파격적인 연기를 선보이며 큰 주목을 받았다.

양재웅: 정신의학과 의사로서의 활약

양재웅은 1982년생으로 정신의학과 의사로 활동하고 있으며, 다양한 프로그램에 패널로 출연해 전문적인 지식을 나누고 있다.

결혼설에 대한 소속사의 반응

이들의 결혼설이 나온 가운데, 소속사는 사생활이라 확인할 수 없다는 입장을 보였다. 이는 많은 이들의 궁금증을 자아내며 화제의 중심에 서게 만들었다.

하니와 양재웅의 사랑이 결혼으로 이어지면서 두 사람이 앞으로 어떤 모습을 보여줄지 많은 이들이 기대하고 있다. 그들의 행복한 앞날을 응원하며, 결혼식 날 그들의 웃는 얼굴을 볼 수 있기를 기대해본다.

Leave a Comment